카카오 ‘카카오블록체인’ 설립한다…해외에서 ICO 추진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 News1 이재명 기자


카카오가 라인·텔레그램에 이어 글로벌 주요 메신저 업체로는 세번째로 암호화폐상장(ICO)을 추진한다. 

5일 카카오는 블록체인 자회사 ‘카카오블록체인(가칭)’을 설립하고 스타트업 퓨터플레이의 한재선 파트너를 대표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카카오 관계자는 “자회사를 통해 ICO를 비롯, 암호화폐 사업진출을 논의중”이라고 밝혔다. 카카오는 이달내 기자간담회를 열어 ICO를 비롯한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현재 국내에선 ICO가 유사수신 행위로 규정돼 불법이기 때문에 카카오는 싱가포르와 홍콩 등 해외에서 ICO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해외에서 ICO를 진행하고 이를 국내 주요 거래사이트에서 사고팔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는 국내 1위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의 지분 20%를 보유한 주요주주다.

‘카카오코인’은 카카오의 글로벌 콘텐츠 사업확장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예컨대 카카오의 일본 웹툰 자회사 ‘픽코마’에 카카오코인이 접목되면, 간편결제 등 다양한 핀테크사업과 연계할 수 있다.

국내에서도 카카오톡과 카카오내비, 카카오드라이버, 카카오게임 등 다양한 카카오 서비스에 접목해 돈 대신 카카오코인으로 결제하도록 한다면 모바일 상거래 시장을 장악할 수 있다. 고객의 결제 빅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고, 더불어 자체 코인을 통해 기존 콘텐츠 생태계의 구매력을 더욱 끌어올릴 수 있다. 

이용자 입장에서도 카카오코인이 현금처럼 재화가치를 지닌데다, 카카오 콘텐츠를 더 저렴하게 사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비트렉스(Bittrex), 북한, 이란 등 美 제재국 접근 차단

 

출처 : Bitcoin & Ethereum

2018-03-05 월 15:01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렉스의 서비스 조항이 개정되면서 미국의 통상제재 아래 놓인 국가들의 서비스 접근이 금지된다.

5일(현지시간) 비트코인닷컴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달 발표된 비트렉스의 새 서비스 조항은 이번 9일부터 실행되며 변경 조항에 따라 거래소는 북한, 이란, 크림반도, 시리아, 쿠바에 거주하는 사용자들의 접근을 공식적으로 차단할 예정이다.

새 조항은 ‘미국이 통상을 금지한 주, 국가, 영토, 관할권에 속하는 시민 또는 거주자’의 서비스 접근을 금지하며, 미국 정부의 경제 제재를 받는 개인 또한 거래 플랫폼 접근이 금지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암호화폐 규제가 현실정치를 반영하여 미국을 유리하게 하는 수단이 됐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비트코인결제를 허용했던 이란기업 라이온컴퓨터(Lioncomputer)의 대표 야세르 아흐마디(Yasser Ahmadi)는 “비트렉스가 작년 10월부터 사전 예고, 성명 없이 이란 계좌들을 폐쇄하기 시작했으며, 이란 거래자들의 지원 요청에 대응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제 이란 계좌의 자금을 자국으로 가져올 방법이 없어졌다”고 말했다.

아흐마디 대표는 “미국의 제국주의적 의도가 반영되어 암호화폐 산업이 더 강력한 규제를 받게 됐다. 미국은 비트코인의 유동성을 이용하여 전 세계인의 필요를 통제하고 있으며, 미국의 정치적 이해관계를 확장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의 의미를 상기하고, 그 시스템 정신에 위배되는 것에 저항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러시아 거래자들은 거래소로부터 ‘경제 제재’ 국가의 거주자는 차단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확답을 받고 안도하고 있다. 새 조항이 발표됐을 때 2014년 러시아에 부과된 제재로 인해 러시아 거주자들도 비트렉스에 접근하지 못하게 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다.

 

아이슬란드, 비트코인 채굴 컴퓨터 600여대 도난

 

출처 : Independent

2018-03-05 월 15:01

아이슬란드에서 비트코인 채굴용 컴퓨터 600여대가 도난 당했다.

2일(현지시간) ABC News 보도에 따르면 아이슬란드의 데이터센터에서 비트코인 채굴과 기타 암호화폐 채굴에 사용되는 600여대의 고성능 컴퓨터가 도난 당하는 대규모 연쇄 절도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 당국은 아이슬란드에서 발생한 도난 사건 중 최대 규모라고 밝혔다. 피해 금액은 대략 200만 달러(한화 21억 6천만원)에 달한다. 범인들이 비트코인 채굴에 컴퓨터를 사용하게 되면 컴퓨터를 팔지 않아도 추적 불가한 암호화폐를 채굴하여 더 많은 수익을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까지 4건의 연쇄 절도 사건이 발생했으며 관련하여 11명이 체포됐다. 여기에는 보안요원까지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금요일 레이P스(Reykjanes) 지방법원은 이중 2명에 대해 구류를 선고했다.

올라퓌르 헬기 카르탄슨(Olafur Helgi Kjartansson) 경찰국장은 “이런 규모의 도난 사건은 전례가 없다. 이는 매우 계획적인 범행”이라고 말했다.

도난 사건 4건 중 3건은 12월에, 1건은 1월에 발생했으나 범인 추적을 위해 언론에 공개되지 않았었다.

현재 경찰은 도난 당한 컴퓨터 소재를 추적하면서, 불법 채굴 활동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지역 관련 업체에 비정상적인 전력 소비를 보고하도록 요청했다.

최근 아이슬란드는 저렴한 지열, 수력 재생 에너지를 제공하여 비트코인 채굴 지역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미래학자들이 전하는 암호화폐 전망 5가지…”2030년까지 법정화폐 25% 대체할 것”

출처 : Time.com

2018-03-02 금 18:47

기술트렌드를 연구, 예측하는 두 명의 미래학자들이 1일(현지시간) 미국 타임지가 발행하는 경제 잡지 머니(Money)를 통해 암호화폐의 방향과 주목할 부분 5가지를 소개했다.

1. 암호화폐가 2030년까지 법정 통화를 대체할 것이다.

미래학자이자 저자인 토마스 프레이(Thomas Frey)는 “암호화폐는 생활의 일부가 됐다. 암호화폐가 2030년까지 법정화폐의 25%를 대체할 것”이라고 예측하며 암호화폐를 훨씬 더 효율적인 시스템으로 평가했다.

글로벌미래연구소의 제임스 캔턴(James Canton)박사는 “암호화폐가 지난 2년간 새로운 자산으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는 “암호화폐 투자가 기하급수적 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 화폐로 사용되기는 어려울 것이다.

캔턴 박사는 ‘암호화폐’를 다소 부적절한 명칭으로 본다. 디지털 코인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여 전통화폐보다 국가와의 관계에서 자유롭다. 캔턴은 이를 ‘블록체인 경제’라고 불렀다. 미국 국세청(IRS)도 암호화폐를 화폐가 아닌 자산으로 보고 있다.

프레이는 “비트코인은 부동산 판매와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자산의 소유권을 변경하는 것처럼 비트코인 판매는 비연속적 디지털 코드를 다른 이에게 내주는 것을 의미한다. 기업들은 일반거래에 비트코인을 더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지만 현재로서는 결제 시 사용할 수 있는 일반적인 수단이 아니다.

3. 비트코인의 가치는 주기적으로 변할 것이다.

비트코인 가치는 떨어졌고, 다른 암호화폐들은 주목을 받기 위해 다툼을 벌이고 있지만 암호화폐 자체가 무너지지 않을 것으로 본다. 캔턴 박사는 “암호화폐가 주기적으로 변하는 주식, 채권 등 전통적 투자와 유사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암호화폐의 변동성이 훨씬 크기 때문에 정말 조심해야 하는 투자 영역”이라고 설명했다.

4. 암호화폐는 상업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다.

암호화폐는 은행산업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경쟁 상대가 되고 있다. 미래학자 프레이는 “IMF의 크리스틴 라가르드 총재같은 사람들이 암호화폐가 중앙은행과 국제은행 시스템을 대체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은 굉장히 주목할 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암호화폐는 중재와 감독이 없는 P2P거래 시스템이다. 때문에 은행과 금융 전문가로 인해 발생하는 수수료를 아낄 수 있어 투자자들에게 상당한 인기를 얻고 있다. 캔턴 박사는 “미래의 상업은 암호화 공급망으로 재편될 것이다. 이는 모든 상품에 대한 구매자와 판매자 간의 더 적은 마찰과 더 많은 가치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5. 정부의 개입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블록체인의 익명성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은 디지털 자산에 대한 납세의 의무를 피하고 있지만 곧 과세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캔턴은 “정부는 암호화폐에 대한 역할을 맡으려고 한다. 연방통신위원회(FCC)가 암호화폐의 혁신을 수용하고, 촉진하기 위한 신중한 규제 방안을 제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의 과잉 규제는 방해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이레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TokenPos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