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렉스(Bittrex), 북한, 이란 등 美 제재국 접근 차단

 

출처 : Bitcoin & Ethereum

2018-03-05 월 15:01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렉스의 서비스 조항이 개정되면서 미국의 통상제재 아래 놓인 국가들의 서비스 접근이 금지된다.

5일(현지시간) 비트코인닷컴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달 발표된 비트렉스의 새 서비스 조항은 이번 9일부터 실행되며 변경 조항에 따라 거래소는 북한, 이란, 크림반도, 시리아, 쿠바에 거주하는 사용자들의 접근을 공식적으로 차단할 예정이다.

새 조항은 ‘미국이 통상을 금지한 주, 국가, 영토, 관할권에 속하는 시민 또는 거주자’의 서비스 접근을 금지하며, 미국 정부의 경제 제재를 받는 개인 또한 거래 플랫폼 접근이 금지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암호화폐 규제가 현실정치를 반영하여 미국을 유리하게 하는 수단이 됐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비트코인결제를 허용했던 이란기업 라이온컴퓨터(Lioncomputer)의 대표 야세르 아흐마디(Yasser Ahmadi)는 “비트렉스가 작년 10월부터 사전 예고, 성명 없이 이란 계좌들을 폐쇄하기 시작했으며, 이란 거래자들의 지원 요청에 대응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제 이란 계좌의 자금을 자국으로 가져올 방법이 없어졌다”고 말했다.

아흐마디 대표는 “미국의 제국주의적 의도가 반영되어 암호화폐 산업이 더 강력한 규제를 받게 됐다. 미국은 비트코인의 유동성을 이용하여 전 세계인의 필요를 통제하고 있으며, 미국의 정치적 이해관계를 확장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의 의미를 상기하고, 그 시스템 정신에 위배되는 것에 저항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러시아 거래자들은 거래소로부터 ‘경제 제재’ 국가의 거주자는 차단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확답을 받고 안도하고 있다. 새 조항이 발표됐을 때 2014년 러시아에 부과된 제재로 인해 러시아 거주자들도 비트렉스에 접근하지 못하게 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